논산출장샵 논산애인대행 논산출장아가씨 논산출장마사지 논산핸플

논산출장샵 논산애인대행 논산출장아가씨 논산출장마사지 논산핸플

논산출장샵 논산애인대행 논산출장아가씨 논산출장마사지 논산핸플 논산콜걸가격 논산콜걸추천 논산출장샵추천 논산콜걸후기 논산업소후기

대구출장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6·25 전쟁영웅’ 백선엽 장군의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대전출장샵

이는 무공훈장 수훈자 사망 시 대통령의 조화를 보내도록 한 조치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광주출장샵

논산출장샵 논산애인대행 논산출장아가씨 논산출장마사지 논산핸플

백 장군은 생전에 태극무공훈장 2회,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등을 받았다.다만 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낸 것이

세종출장샵

단순히 정부가 규정한 무공훈장 수훈자 사망 시 혜택만을 고려한 것은 아니라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백 장군의 친일 행적 논란 등을 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 간 공방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백 장군의 공과 과를 분리해서 평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은 “백선엽씨는 일제 식민지 시절, 일본이 조선독립군 부대를 토벌하기 위해 세운 간도특설대에 소속되어 독립운동가들을 탄압한 장본인”이라고 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등 정치권에서는 백 장군의 친일 행적을 둔 논란이 이어졌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식민지에서 태어난 청년이 만주군에 가서 일했던 짧은 기간을 ‘친일’로 몰아 백 장군을 역사에서 지워버리려는 좌파들의 준동”이라고 주장했으며, 더불어민주당은 따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1일 더불어민주당의 박원순 서울시장 추모 분위기에 대해 “옛날 성누리당 지지자들이 갑자기 페미니스트가 되고, 옛날 민주당은 그새 더듬어만지당으로 변신해 그 짓을 변호한다”며 “정권은 바뀌어도 권력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박 시장이 사망 전 성추행 혐의로 직원으로부터 피소된 것을 언급하면서 ‘왜 이에 대한 성찰은 없느냐’고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이다.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어느 당이 오든 어차피 그 자리는 늘 남자들의 자리로 남아있다”며 “앞으로 정의로운 척 하는 것이나 삼가달라. 역겨우니까”라고 했다. 민주당이 집권당이 된 이후 잇달아 성관련 추문이 불거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이 박원순 시장을 추모하면서 내건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의 현수막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잊지 않고 계승하겠다고 하니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다”며 “이건 기릴 만한 사건이 아니라 언급하기도 민망한 사건”이라고 했다.진 전 교수는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이 정의당을 향해 “왜 박원순 시장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한 것도 지적했다. 그는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그렇게 하든지”라며 “여성의 입장에서 한 여성에게 수년 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을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냐”고 했다.